> 라이프 > 여행정보
녹색보물창고 가평, 색동옷 입고 손짓화악․명지․축령․유명․운악․연인․석룡산 등 화려한 듯 친근하고 수줍게 단장
가평저널  |  gpjn201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30  11:41: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명지계곡의 가을
최근 기온이 낮아지며 산들이 알록달록한 색동옷으로 갈아입어 아름다움이 절정에 달했다. 그 아름다움에 엉덩이가 들썩여 진다.
막상 멀리 떠나려니 차 막히고 사람에게 부대끼고 고생할까봐 망설여진다. 도심에서 가까운 곳에서 단풍을 즐길 수 있는 장소는 없을까 ?

여행과 산행, 단풍구경까지 가을관광종합선물을 느낄 수 있는 곳이 가평이다. 가평은 청평․대성리․강촌 등을 곁에 두고 있어 그 이름 만들어도 셀렘이 인다. 여기에 산림청이 지정한 100대 명산 중 화악․명지․축령․유명․운악산 등 5대 명산과 연인․석룡․화야산 등 산악인이 선정한 130대 아름다운 산 중 7개산을 지니고 있는 산림부군(山林富郡)이다.

특히 가평은 경춘선전철과 준고속열차인 itx-청춘열차로 한 시간이면 닿을 수 있어 가벼운 마음과 적은비용으로 단풍을 만끽할 수 있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 가평의 단풍은 화려한 듯 친근하고 수수한 듯 깜직하다. 바라볼수록 아름다움이 녹아나 붉은 바다에 빠지고 싶은 충동이 인다.

이번 주말 녹색이 불타 색동옷을 입은 가평으로 떠나보자
   
▲ 운악산 가을
▣ 운악산(雲岳山, 935.5m 가평군 하면 하판리)
경기5악산(화악산, 운악산, 송악산, 관악산, 감악산) 중에서도 운악산은 그 산세가 수려하기로 으뜸이다. 미륵바위, 망경대, 눈썹바위, 병풍바위 등 기암괴석과 백년폭포, 무우폭포 등을 품고 있는 운악계곡과 천년고찰 현등사까지 모두 담은 수 있는 곳이 운악산이다.

운악산은 8부능선에 자리한 현등사까지의 길은 두세 명이 나란히 걸을 수 있는 넓이의 평판한 길이 현등사 입구까지 굽이져 있다.

그리고 양쪽으로는 종류를 다 헤아리기 어려운 나무들이 층층이 단풍을 만들어 등줄기에 땀방울이 배기 무섭게 거두어 가버린다. 길 따라 왼쪽에는 운악계곡이 흐른다. 투박하지 않으며 놀라움의 탄성을 지를 만큼 경이롭지도 않다.

대신 정교하다. 석공이 일부터 다듬어 놓은 듯 정밀한 아름다움이 있다. 계곡 전체가 마치 하나의 바위로 이루어진 듯 물의 흐름따라 바위도 따라 흐른다.

현등사를 지나면서부터 본격적인 등산이 시작된다. 정상까지는 1시간가량 걸린다. 정상을 향하는 동안 내내 거대한 바위와 가파른 돌길, 한 낮에도 어둡게 느껴질 짙은 나무숲을 뚫고 지나가게 된다.

중간에 만나는 병풍바위와 미륵바위는 운악산만의 절경이다. 정상에 오르면 바위로 된 정상은 사방이 탁 트여 그 통쾌함이 다른 산에 비할 바가 아니다.
   
▲ 호명호수 단풍길
▣ 호명산(虎鳴山,632.4m 청평면 호명리)
호명산은 청평터미널이나 청평역 가까이에 있어 찾기 쉬운 산이다. 서울에서 청평으로 들어서면서 오른쪽으로 청평댐이 보이는데 그 댐을 내려다보고 있는 산이 호명산이다.

오르는 길이 다양하여 교통편 따라 선택해서 오르기 쉽다. 승용차를 이용하는 사람이라면 감로암으로 올라 대성사로 내려오면 불편함이 없고 전철을 이용한 사람이라면 청평역에서 내려 제방길을 따라 냇가를 건너 오르면 쉽게 오를 수 있다.

감로암 노선을 택하면 작은 계곡을 따라 40여분을 오르면 호명산으로 오르는 길과 호명호수(양수발전을 위해 인공으로 조성한 대형 호수)로 오르는 갈래 길이 나온다. 여기서 호명산 정상을 택하면 본격적인 등산이 시작된다.

호명산은 능선을 따라 좌우측으로 펼쳐지는 경치가 볼만하다. 우측으로는 경춘국도가 뻗어 있고 좌측으로는 북한강이 굽이치고 있어 산행이 즐겁다. 호명산의 정상은 사방이 탁 트여있다.

호명산은 높이 630m에 불과함에도 많은 사랑을 받는 산이다. 오르는 길이 다양하고 능선을 따라 난 아름드리 소나무의 우직함이 가슴에 닿는다.

특히 호명산에서 호명호수까지 3km가 넘는 능선이 매력적이다. 또한 호명호수는 양수발전을 위한 인공호수로 산 정상에 조성한 푸른 호수가 매우 아름답다.

▣ 칼봉산 자연휴양림 (가평읍 경반안로 454번지일원 ☎ 070-4060-0831)
황토와 통나무로 이루어진 숲속의 집. 황토집. 사방댐으로 생긴 정원 같은 호수, 밤나무와 잣나무 숲속사이에 산책로는 도심생활에 찌든 심신 치유의 장이라 자랑할 만 하다.

사람들의 발길이 거의 닫지 않은 천혜의 자연림인 가평읍 경반리 칼봉산(해발,899m)에 위치한 자연휴양림은 23㎡(7평형)~68㎡(20평형)황토통나무집10동과 황토 숲속의 집 2동, 세미나실(115㎡) 및 13개 숙소를 가진 595㎡(180평)규모의 산림문화휴양관이 들어서 있는 산속의 별장이다.

칼봉산 자연휴양림에는 꽁꽁 얼린 것 보다 차가운 물. 에어콘보다 시원한 바람. 잣나무향이 그윽한 통나무집과 다목적 운동장. 물레방아등 편의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뿐만 아니라 원앙을 비롯한 각종텃새와 야생화. 버들치 등 민물고기. 도마뱀 등을 볼 수 있는 생태천국이기도하다.

가평군청에서 불과 4.5㎞ 떨어진 칼봉산 자연휴양림은 규모는 작지만 맑고 풍부한 물과 깨끗한 환경을 자랑하는 청정지역으로 등산까지 할 수 있어 사계절 휴양지와 산행지로도 적격이다.
 

가평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도, 일본군성노예 피해자 생활안정지원금 인상
2
우리 국민 해외범죄 피해자 매년 증가, 1만 2천명 돌파
3
가평군, ‘호명산 잣나무 숲속 캠핑장’이용료 3만원 확정
4
가평군 공무원노동조합, 출범 1주년 행사 호응
5
가평군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채용비리 의혹
6
가평 뮤직빌리지 조성사업 실상은 “허점투성”
7
지도자 수난지역 가평군.
8
연하초, 관악5중주 공연 관람
9
가평 署, ‘착한가게’ 현판식
10
마장초, 가을 대운동회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연인2길 14 심천빌딩 3층 가평저널 | Tel 031-582-9743 | Fax 031-582-2129 | 사업자등록번호 : 132-81-75864
등록번호 경기 아 50160  | 등록일자 2010.11.12  | 발행일자 2010.12.15  | 발행인 최미경 |  편집인 황호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황호덕
Copyright © 2013 가평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pjn2011@naver.com
가평저널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