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경제
가평군, 올해 일자리 5천개 창출 정책 추진고용률 68.5% 목표 공시…일자리대책 세부계획 수립
가평저널  |  gpjn201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5  14:08: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가평군이 올해 고용률 68.5%, 일자리 창출 5천개를 목표로 일자리 정책을 추진한다.

군은 지난 달 29일 지역일자리 목표 공시제에 따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9년 일자리대책 세부계획을 수립하고 고용노동부 지역고용정보 네트워크와 군 홈페이지에 공시했다.

이에 군은 일자리 목표 달성을 위한 직접일자리 창출로 가평형 재정일자리사업과 직업능력 개발훈련인 지역 맞춤형 계층별 취업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고용서비스로는 일자리센터 및 농업인 인력지원센터 운영, 고용장려금인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창업지원으로 1마을 1공동체 기업육성, 산업단지 조성 및 기업유치 등 110여개 사업을 통해 일자리 5천개를 만들 계획이다.

지난 2010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지역일자리 목표 공시제'는 자치단체가 자율적으로 일자리 목표와 대책을 수립해 공표하고 이를 실천하는 지역고용활성화 정책이다.

김성기 군수는 “이번에 발표한 자료를 토대로 지역여건을 반영한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으로 2014년과 2017년 일자리 목표 공시제 특별상 및 우수상을 수상해 시상금 1억7천만원을 받았으며, 이 같은 실적을 바탕으로 지난해 일자리 공시제 관련 컨설팅을 가졌다.

군은 2017년 세계경제 불확실성과 내수경기의 더딘 발걸음 등이 겹쳐 고용창출이 녹녹치 않은 상황에서도 공격적인 취업지원 활동으로 1천540여 명에게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해 15세 이상 65세 미만 고용률 70.1%를 달성했다.

특히 직접일자리창출, 고용서비스, 창업지원, 기업유치 신설 및 확장 등을 효과적으로 추진해 2013년도 고용률 70%대 진입이후 꾸준히 유지해 오고 있다.

군은 지난해 경제과를 일자리경제과로 명칭을 바꾸고 부서내 신설된 일자리지원팀은 실직자 및 취약계층의 종합적인 취업지원서비스를 위해 직업상담, 동행면접, 취업역량강화교육 등 다양한 일자리 지원으로 경제활동 참여율을 높이고 있다.

가평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가평 학생과학발명품 한마당 및 과학전람회 개최
2
‘꿈나래’ 방과후 아카데미, 제39회 장애인의 날 축하공연
3
연하초 학생들, 가평군의회 견학
4
도, ‘신임 국공립어린이집 원장 직무교육’ 운영
5
방일초 3학년, 가평8경 홍보 프로젝트
6
설악면지사협↔합격쌀농장↔생제비 천연쌀발효빵 업무협약
7
가평군, 생활쓰레기 불법배출지 맞춤형 관리사업 확대
8
가평군, 봄철 임산물 불법 굴·채취 강력 단속
9
가평군, 한석봉도서관 개관 1주년
10
가평군, ‘인문학 아카데미’운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연인2길 14 심천빌딩 3층 가평저널 | Tel 031-582-9743 | Fax 031-582-2129 | 사업자등록번호 : 132-81-75864
등록번호 경기 아 50160  | 등록일자 2010.11.12  | 발행일자 2010.12.15  | 발행인 최미경 |  편집인 황호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황호덕
Copyright © 2013 가평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pjn2011@naver.com
가평저널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