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독자기고
행복한 휴가철 물놀이, 안전수칙 준수부터
가평저널  |  gpjn201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8  16:03: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가평소방서 재난예방과장 소방령 최현호
때 이른 더위에 가평군은 벌써부터 피서객들이 북적이기 시작했다. 작년 한 해(2016년)에 가평의 관광지를 찾은 이용객은 약 120만 명이고, 올해는 이른 더위의 여파로 그 이상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계곡, 한천 등에 수영, 뱃놀이 등을 즐기는 피서객들의 사고 발생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작년 한해 수상레저 활동 중 상해로 인한 구급대의 출동은 총 58건으로 전년 대비 26.1% 높아졌으며, 매년 증가 하고 있는 추세이다.

행복하고 들뜬 마음으로 찾은 피서지인 만큼 즐겁게 놀고, 즐겁게 돌아가야 하지 않을까?
안전하고 행복한 물놀이를 위한 안전수칙은 다음과 같다.

첫째, 물에 들어가기 전에 반드시 충분한 준비운동을 한다. 갑작스러운 체온 변화로 인해서 손과 발에 경련이 일어나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준비 운동은 스트레칭, 가벼운 유산소 등이 좋다. 물에 들어갈때는 심장에서 먼 다리부터 천천히 입수하여 몸에 수온에 적응 시켜준다.

둘째, 반드시 구명조끼를 착용한다. 수심이 얕은 곳이라도 구명조끼를 착용하면 예상치 못한 사고까지 예방할 수 있다. 구명조끼를 입을 때에는 몸에 딱 밀착되도록 줄을 단단히 조여서 착용한다.

셋째, 물놀이 전엔 수심을 확인한다. 바다, 계곡은 수영장과 달리 물의 깊이가 일정하지 않다. 특히 수심은 육안으로 확인하기가 어려워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입수 전 미리 수심을 확인하여 사고를 예방한다.

넷째, 수영실력과 체력을 고려한 물놀이를 한다. 물속에서의 활동은 평소보다 더 많은 체력을 고갈시키기 때문에 자신에게 알맞은 물놀이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반드시 안전선 내에서 활동하고, 안전요원의 말을 준수하여 물놀이하며, 무모한 행동은 삼간다.

다섯째, 어린이는 보호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보호자는 위급상황 시 즉시 구조할 수 있도록 어린이들이 항상 확인 가능한 시야 내에서 물놀이를 하도록 해야 한다. 사전에 안전에 관한 주의를 주고 인지시켜줘야한다.

물놀이 안전사고 발생 시 구조·구급법은 다음과 같다.
◦옷을 입은 채 빠졌을 때에는 침착하게 신발과 옷을 벗어야 한다.
◦큰 소리를 쳐서 인근의 보호자 등 다른 사람에게 알려야 한다.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한 때에는 성인에게 알리고 절대로 구하려고 물 속에 뛰어들지 않는다.
◦다른 사람이 없을 때에는 로프, 줄, 막대기 등을 이용하여 구조하고,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하였을 때에는 인공호흡을 한다.
◦익사사고 발생

시 관리소(자) 또는 인근 소방관서(119), 해양수상구조 (122)에 신속히 신고한다.
◦걷잡을 수 없이 몸이 떨릴 때, 피부에 소름이 돋고 차가울 때, 얼굴·피부가 창백해 질 때, 손발이 저리고 마비될 때에는 즉시 수영을 중지하고 옷이나 타월 등으로 몸을 따뜻하게 하고 휴식을 취한다.

물에 빠진 사람의 구급처치는 촉각을 다투는 일이다. 신속하게 인공호흡과 심장마사지를 실시해 주어야 하며, 찬물에 빠진 경우는 사고 발생 후 1시간까지도 뇌의 기능이 살아있을 수 있으니 더욱 희망을 갖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해야 한다.
 

응급처치 절차는 ①현장확인-응급처치자에게 위험요소가 없는지 확인 ②감염여부 확인 ③반응확인-어깨를 두드리며 환자의 귀 가까이 대고 큰소리로 의식의 유무 확인, 호흡유무 및 비정상적 호흡관찰 ④119신고 및 AED요청 ⑤가슴압박30회 실시-환자의 복장뼈(흉골)아래 1/2지점에 손꿈치를 위치시키고 팔전체가 구부러지지 않도록 수직으로 15초이상~18초이내로 30회 압박(압박의 깊이 : 5~6cm, 압박속도 : 100~120회/분) ⑥기도 개방-머리를 젖히거나, 턱들기법으로 기도 개방(환자의 턱아래 부분을 압박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⑦인공호흡 2회 실시-기도를 개방한 후 인공호흡 2회 실시, 인공호흡 시 1회의 호흡당 1초 불어넣기 2회(인공호흡 시 과호흡 도는 과속 불어넣기 금지) ⑧가슴압박과 인공호흡을 30:2로 5주기 실시-가슴압박 30회 후 다시 가슴압박이 시작되기 전까지 10초이내로 다시 실시 할 것 ⑨반응확인-2분동안 CPR을 5주기 실시한 후 환자의 반응확인-자발적인 호흡, 움직임, 의식이 돌아오면 CPR중단
익수자를 구조하였을 때는 물을 빼기 위하여 복부나 등을 누르는 행위는 하지 않아야 한다. 사고자의 대부분은 물을 많이 흡인하지 않으며, 흡인한 물은 신속히 폐를 통해 흡수되므로 물을 빼는 것은 의미가 없다. 사고자의 위 속에 있는 물과 음식물을 오히려 역류시켜 기도를 막을 수 있다. 또한, 인공호흡이 늦어지게 되므로 그만큼의 사고자의 소생가능성이 적어진다. 추가로 각 연령별 심폐소생술 요령을 숙지해 놓아야 한다.

계곡에서 야영지를 선택 할 때는 물이 흘러간 가장 높은 흔적보다 위쪽에 위치하도록 하고, 대피할 수 있는 고지대와 대피로가 확보된 곳을 선정하며, 낙석 및 산사태 위험이 없는 곳이어야 한다.

아주 작은 관심에서부터 커다란 재앙을 막을 수 있다. 피서객 모두가 물놀이 전에 꼭 안전수칙을 한 번씩만이라도 보고 실천한다면, 끔찍한 사고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또한 응급처치요령을 숙지하고 있다면, 만약의 경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이번 여름은 안전사고 없이 행복한 휴가를 마치고 돌아가길 바란다.

가평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경기북부보훈지청, 정부혁신 및 규제혁신 보훈단체장 간담회 실시
2
설악면 남필우씨, 이웃돕기 성금 100만원 기탁
3
가평군, ‘민원불편 해소 빅데이터 분석’ 최우수상 수상
4
가평군, 3년 연속 우수농업인 배출정부포상 영예
5
농업경영인 조종면회, 쌀(10kg) 20포 기부
6
마을로 가는 조종 농원, 김치 500kg 기탁
7
조종면 주민자치위원회, 사랑의 성금 100만원 기탁
8
가평군시설관리공단, 수험생 가족에게 합격기원 쌀 전달
9
가평군, 북한강 위 로드길 열어
10
가평군, 전몰 학도의용대 추도식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연인2길 14 심천빌딩 3층 가평저널 | Tel 031-582-9743 | Fax 031-582-2129 | 사업자등록번호 : 132-81-75864
등록번호 경기 아 50160  | 등록일자 2010.11.12  | 발행일자 2010.12.15  | 발행인 최미경 |  편집인 황호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황호덕
Copyright © 2013 가평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pjn2011@naver.com
가평저널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