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여행정보
[여행] 넌, 봄여행 어디로 가니…난 산소탱크 가평으로 간다.열차(전철·itx청춘)타고 봄 마중하며 추억 되돌리고 젊음 얻고
가평저널  |  gpjn201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3.24  13:44: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북한강자전거길 라이딩
완연한 봄 날씨다. 간간히 꽃샘추위가 시샘을 하지만 꽃망울이 터지고 강물도 봄을 불러 유명산과 유원지에는 상춘객들로 북적인다.

봄기운을 얻으려는 여행객들이 늘어나면서 고속도로, 국도 등이 차량들의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전 지역이 자연생태공원이라 불리는 가평에도 봄이 찾아와 상큼하고 로맨틱한 환경을 이뤄내고 잇다.

봄기운을 물씬 느낄 수 있는 가평으로 사랑하는 가족과 연인. 친구들과 봄맞이 여행을 떠나보자. 가평은 그 이름만 들어도 설레고 기분이 좋아지는 청평, 대성리, 자라섬 등을 품고 있는 수도권의 산소탱크다.

서울에서 한 시간이면 닿는 가평은 멀리는 소풍의 기억부터 덜컹거리는 완행열차 시절의 MT추억과 낭만, 젊음이 녹아있다.

지금은 완행열차의 향수를 느낄 수 없지만 전철과 준고속열차인 itx-청춘열차를 타면 옛 추억을 되돌리며 삶의 기운을 충전하기에 충분하다. 열차를 타고 상쾌한 봄내 음을 느낄 수 있는 봄맞이 명소를 소개한다.
   
▲ 자라섬오토캠핑장
󰋫 가평역 주변
• 자라섬 : 북한강변에 위치한 자라섬은 오토캠핑장과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로 대표되는 생태․레저․축제의 섬이다.

오토캠핑을 하지 않아도 즐길 거리가 많다. 산책을 할 수 있고 자전거도 탈 수 있다. 캠핑장 바로 옆에는 생태공원인 이화원이 있는데 동서양과 영호남의 식물로 조성된 생태테마공원으로 온실 안을 입체적으로 가꾸고 전통 정자를 설치해 우리나라 정원의 정취가 물씬 와 닿는다.
   
▲ 이화원 나비
2백 년 이상 된 커피 고목, 수령이 5백 년 이상인 올리브나무 등 희귀 수목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아열대 식물원에 자리한 나비스토리(생태원)이 반드시 들러 볼 곳이다. 1,000㎡의 규모인 이곳에는 나비가 알에서 깨어나 허물을 벗고 애벌레 과정을 거쳐 번데기가 돼 껍데기를 뚫고 나비로 탄생돼 호랑나비, 검은 표범나비 등 10여종의 나비들이 펼치는 군무(群舞)를 볼수 있다.

또한 호랑이, 나무 잎 모양의 국내외 희귀나비 표본 2300여종 전시돼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 나비 표본 중에는 1억 원 대 나비도 있다. 이 나비는 해설사와 동행하면 알 수 있다.
   
▲ 이화원 나비생태원
• 보납산(寶納山, 329.5m) : 서울에 남산이 있듯 이 산은 가평의 남산이다. 유유히 흐르는 북한강과 그 북한강과 합류하기 위해 숨 죽여 흐르는 가평천의 굴곡을 양 옆으로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야트막하지만 암릉과 몇 개의 능선, 동굴 등 여느 산에서 볼 수 있는 장면을 전부 즐길 수 있는 산이다.

보납산은 추사 김정희와 쌍벽을 이룬 조선 최고의 서예가 한호(호는 석봉)와 관련한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선조 32년인 1599년 한석봉이 가평군수를 지낼 때 이 산을 유달리 좋아했는데 보납산 전체가 하나의 돌로 이루어진 석봉(石峯)이라서 그 이름을 따 호를 석봉이라 하였다는 설이 있다.

정상에 오르면 유유히 흐르는 북한강뿐만 아니라 남이섬, 자라섬, 가평시내가 한눈에 들어와 한 폭의 동양화를 보는 느낌을 준다.
   
▲ 하늘에서 본 호명호수
󰋫 상천역 주변
• 호명호수 : 하늘과 맞닿은 공간이다. 632m의 호명산 자락에 위치한 이 호수는 약15만㎡(4만 5000평)의 면적을 가진 인공호수로 민족의 영산인 백두산 천지를 연상케 한다. 1.9km에 달하는 호숫가를 거닐다보면 새로운 출발점을 찾을 수 있다. 호숫가에서는 자전거도 탈 수 있다. 산 정상 호숫가에서 타는 자전거는 마치 신선이 된 듯한 기분을 들어 자연에 녹아들게 한다.

팔각 모양의 전망대에 올라 주변을 살피면 호명호수의 원 물길인 푸른색을 띤 청평호가 내려 보여 2층 호수 갖은 느낌을 준다. 상천역에서 내려 등산로를 이용하면 걸어서 1시간3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이 호수는 안전과 자연보호, 주차난 해소를 위해 노선버스만 정상까지 운행된다. 승용차를 가져온 사람은 호수 입구에 마련된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노선버스로 옮겨 타거나 걸어 올라가야한다.

특히 이 호수는 경춘선 전철을 타고 상천역에서 내려 90분 만에 오를 수 있어 수도권 주민이 많아 찾아 자연과 호수, 산림과 호흡하며 건강과 휴식을 채워갈 수 있다
   
▲ 쁘띠프랑스
󰋫 청평역 주변
• 청평호수 : 푸르름과 상쾌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청평이다. 앞 권은 청평호이다. 가평8경중 제1경인 청평호수는 1943년 청평댐이 준공되면서 조성된 호수로 580만평에 달한다. 호수 양편으로 호명산과 화야산이 솟아 화려하지 않지만 맑고 깨끗한 아름다움으로 볼수록 은은함이 묻어난다. 북한강변을 따라 자라섬까지 이어진 강변도로는 드라이브 코스로 인기가 높다.

청평호는 우리나라 수상레저의 발상지로 4월부터는 다양한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다.

• 쁘띠프랑스 : 마치 동화 속에 들어온 듯한 이색적인 건물들로 이루어진 우리나라 속의 작은 프랑스마을이다. 곳곳에서 생텍쥐페리의 어린왕자에 등장하는 캐릭터 동상과 꽃과 별을 만날 수 있다. 2백 년 된 오르골이 연주하는 선율을 들을 수 있는 오르골 숍도 인기다. 총 16개 동의 프랑스식 건물에서는 숙박도 가능하다.

이곳에서는 3월27일까지 마리오네트 피노키오 인형극 1000회 공연기념축제가 열리고 있다. 유럽동화를 현대적으로 각색한 것으로 극 중간중간 재치있는 대사와 댄스공연이 재미를 더 한다.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나도 마리오네트′ 조종사 야외광장을 따라 버블카와 아코디언 연주, 마리오네트 인형의 흥겨운 퍼레이드가 진행된다.

󰋫 대성리역 주변
대성리역을 중심으로 북한강변에는 산책로, 자전거도로, 야영장에 숲길까지 각종 편의 시설이 들어서있다.
강변을 따라 산책로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봄이 와 닿는 소리는 싱싱함과 생동감을 더해 준다. MT하면 떠올리는 명소라 젊은이들은 물론 장년층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역 주변으로 MT장소들이 즐비하다.

대성리에서 청평, 가평으로 이어지는 북한강 자전거 길은 스트레스를 털어내고 강물과 속삭이며 갈잎의 노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행복한 자전거 길이다. 이 길은 자연, 거칠고 강렬함,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는 코스로 자전거 가족들이 즐겨 찾는 명소다.
 

가평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김영우 의원, 폭염대책법 대표발의
2
道, 가평서 수상레저사업자 합동 안전교육 실시
3
이재명 “도민과의 약속, 경기도는 합니다.”
4
가평署, 찾아가는 맞춤형 안전교육 실시
5
농협가평군지부, 가평군 마을경로당 3개소 위로방문
6
가평군, 정기분 주민세 부과
7
가평군 농업기술센터, ‘지역돌봄 활동’ 실시
8
가평군 축구동호회, 친선축구대회 성금 전달
9
가평군, 주거급여 사전신청 접수
10
청평면 고성리 수난사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연인2길 14 심천빌딩 3층 가평저널 | Tel 031-582-9743 | Fax 031-582-2129 | 사업자등록번호 : 132-81-75864
등록번호 경기 아 50160  | 등록일자 2010.11.12  | 발행일자 2010.12.15  | 발행인 최미경 |  편집인 황호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황호덕
Copyright © 2013 가평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pjn2011@naver.com
가평저널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